• Kei

[한국금융신문] 이제 대부업도 하나의 금융채널로 인식해야

2018년 7월 13일 업데이트됨

이제 대부업도 하나의 금융채널로 인식해야

국내 대부업체 1위 기업인 A&P파이낸셜이 경영시스템의 선진화를 꾀하고 있다.

A&P파이낸셜은 지난해부터 박사급 전문가들을 대거 영입해 은행 수준의 관리로 전환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제도권 금융기관인 제2금융권도 이같은 인력 배치로 시스템 변화를 꾀하는 것은 어려운 일. 하지만 A&P파이낸셜은 업계 선두 업체로 기존의 대부업체에 대한 이미지 개선과 신뢰를 쌓기 위해 전폭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체계화되고 안정적인 자금공급을 통해 소외된 서민금융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경영계획에 앞장서고 있는 인물이 강호석 심사기획실장이다. 서울대학교 계산통계학과를 나와 동 대학원 석사와 박사과정을 졸업한 재원으로 SAS 코리아에서 컨설턴트, 유니컨설팅(현 유니보스) 이사, 로고스시스템 상무이사 등을 역임 한 바 있으며 서울대 강사와 숙명여대 겸임교수를 지내기도 했다. 또한 삼성전자 마케팅팀 컨설팅과 여러 대기업 및 금융기관의 CRM(고객관계관리) 및 SI(시스템통합) 개발 등으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강 실장은 지난해 처음 A&P파이낸셜에 입사해 심사시스템에 놀랐다고 설명했다.

강 실장은 “대부업체에서 이런 심사시스템을 운영할 줄을 생각지도 못했다”며 “모 대형은행에 심사쪽 부장으로 있는 친구한테 이런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고 얘기하니까 그 친구가 은행 수준의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고 놀랐다”고 말했다.

A&P파이낸셜은 많은 비용을 들여 CSS(신용평점시스템)을 2년 전부터 운영해오고 있었다. 대출에 있어서 단순히 직원들의 경험에 따라 운용하는 것이 아니라 체계적으로 유형별 분류를 통해 대출한도와 금리가 정해지도록 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CSS 컨설팅 회사인 페어아이작의 컨설팅을 받아 CSS를 구축했으며 한국신용정보와 한국신용평가정보의 신용등급 데이터를 받아 고객분석을 철저하게 하고 있다.

강 실장은 “CSS는 신규대출시 신청평점을 산출하고 거래중인 고객의 행동평점을 산출하게 된다”며 “신규대출시 고객의 연령, 거주형태, 직업정보 등을, 거래중인 고객은 거래 이력 등을 분석해 한도조절과 금리 조절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현재 A&P파이낸셜은 CSS뿐만 아니라 오랜 경력으로 노하우가 쌓인 전문인력의 현장심사 등을 병행해 대출심사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체적으로 부도율을 제어할 수 있게 됐으며 회사 경영을 투명하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생겼다고 회사측은 평가하고 있다.

강 실장은 “금리를 낮출 수 있는 요인은 리스크를 얼마나 낮추는 것과 조달금리를 얼마나 낮게 가져가는 것이 관건인데 CSS와 현장 노하우를 결합해 전체적인 부도율을 제어할 수 있게 돼 낮은 등급에서도 금리 차별화를 시킬 수 있게 됐다”며 “또한 투명한 경영을 할 수 있게 돼 대외 신인도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P파이낸셜은 현재 신용등급이 낮은 대부업체 고객의 100만건의 거래이력을 보유하고 있다. 따라서 올 2분기에 CSS를 대부업체 고객에 맞게 세분화해 재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강 실장은 “그동안 신용등급 범위가 넓게 관리가 돼 왔지만 몇 년간에 걸쳐 대부업체 고객들만을 타깃팅할 수 있는 거래이력이 축적돼 저신용자 중심의 금리 차별화 전략을 가져갈 수 있게 됐다”며 “따라서 현재의 CSS를 2분기에 전면 재개편을 통해 대부업체 고객을 세분화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A&P파이낸셜은 올해 CSS를 기반으로 한도·금리 전략을 펼치는 등 우수고객 차별화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고객만족실을 신설해 CRM(고객관계관리)도 확대한다.

한편, 강 실장은 일부 등록 업체들의 불법행위로 서민금융기관으로 자리잡고 있는 대부업체까지도 나쁜 이미지로 인식돼 있는 것이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강 실장은 “대형 대부업체의 경우 감독당국의 관리감독이 심하기 때문에 투명하게 경영을 할 수 밖에 없는 구조”라며 “일부 업체들이 감독이 소홀한 틈을 타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있어 대부업 전체가 불법으로 매도되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또 강 실장은 “투명해지려고 노력하고 있는 대부업계를 제도권 금융기관이 소화하지 못하는 저신용자들에게 대출을 해주는 하나의 금융채널로 인식해줄 때”라며 “감독당국은 불법과 성실한 대부업체를 분류하는 정책도입이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의석 기자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로 22길 21 선유도코오롱디지털타워 1207호 
대표이사 : 박규호 | Tel. 02-2062-5555 | fax : 02-782-5203 
Copyright ⓒ Korea Expert Inc.  All rights reserved

KoreaExpert_심벌.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