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ei

[한국금융신문]'2004결산 '2005전망 : 솔루션 下

'2004결산 '2005전망 "솔루션 下"

계정계·정보계 전 영역 투자 기대

계정계…1·2금융권 차세대 수요 확산

정보계…바젤Ⅱ·ERP·CRM 구축 전망


한국IBM, 한국마이크로소프트(한국MS), BEA시스템즈코리아 등 인프라 솔루션 업체는 내년 금융권 차세대 등으로 IT 시스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차세대 정비로 인한 투자는 정보계로 이어져 계정계, 정보계 모두 투자가 활발히 일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은행, 보험 등 10개 기관 이상이 ISP·EA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카드회사 재무건전성 개선으로 금융사 투자여력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며 은행과 증권, 보험사들의 차세대 신시스템 도입 확산도 예측하고 있다. 그러나 TCO 절감과 ROI 극대화가 가장 큰 이슈로 떠올라 기존 차세대 시스템 투자와는 다른 양상을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국민은행을 시작으로 신한·조흥은행, 우리은행 등이 바젤Ⅱ준비를 서두르면서 이에 따른 DW의 정비와 지주회사와 금융그룹의 교차판매를 지원할 수 있는 고객정보 통합 및 CRM 고도화 등 IT 투자가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내년에는 보험업계를 중심으로 전사적자원관리(ERP)시스템, 리스크관리시스템 구축수요 등을 중심으로 활발한 IT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MS는 내년에 전통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가 강점을 보유한 오피스 자동화(Office Auto mation)환경에 집중할 예정이다. 한국MS는 SES (Smart Enter prise Suite)라는 신개념으로 금융권에 접근해 정보근로자(infor mation Worker)의 업무생산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또 국내 은행에 최초로 구현되고 있는 닷넷 기반의 계정계시스템인 부산은행의 신외국환시스템을 근간으로 주요 업무에 닷넷이 확산될 수 있도록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한국IBM 소프트웨어 그룹은 내년 온 디맨드 전략 아래 온 디맨드 운영환경 구현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지원한다는 전략이다. 인프라스트럭처의 경우 △정보관리 △인프라관리 △통합 및 인프라스트럭처 △직원 생산성 △소프트웨어 개발 플랫폼 △SMB 시장 공략 등 총 여섯개 분야에 집중한다. IBM SWG는인더스트리 솔루션 및 인프라스트럭처 솔루션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한국썬은 내년에도 ‘자바’라는 기술 브랜드를 통해 시장에서 인지도와 입지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또 지난 11월 본사에서 발표한 솔라리스10을 국내 시장에서 강력하게 드라이브해 자바브랜드와 함께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점유율을 점차 넓혀 나갈 계획이다. 한국썬은 올해 전체 매출 대비 소프트웨어 매출 규모를 약 10% 정도로 추정하며 내년에는 15%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SAP코리아도 차세대 시스템 분야에 주력, 스위스의 UBS Bank, 독일의 Post Bank, DZ Bank 등 글로벌 사례를 바탕으로 사례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SAP 독일본사와의 공동 마케팅도 예정됐다.

BEA코리아의 내년 사업 전략은 차세대 시스템에 대한 집중이다. 차세대 시스템 구축을 진행하고 있는 국민은행, 신한·조흥은행을 비롯, 증권·보험업계의 인프라 플랫폼으로 확고한 위치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예정이다.

특히 내년 중 출시될 웹로직9.0은 메인프레임 대체시장을 겨낭한 제품으로 메인프레임급 기능을 제공, 차세대 구축을 준비중인 금융기관을 공략한 제품이다. 역시 내년 중 출시될 턱시도9.0은 웹서비스 기능 강화, XML 기능 강화 등 다양한 기존 고객들의 요구 사항이 반영돼 웹 환경의 기능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금융권 관리회계 솔루션을 주력으로 내세우고 있는 한국오라클, SAP코리아 등은 내년 컴플라이언스 시장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보험권에서 확대되고 있는 관리회계 시스템 구축도 내년에는 크게 활성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또 전세계 금융시장의 새로운 국제표준으로 떠오른 바젤Ⅱ 관련 시장이 국내에서도 본격화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 동안 바젤Ⅱ와 관련해 도입시기 및 적용방식, 규모 등에 대한 내부 검토와 조율에 나섰던 대형 은행들이 신용 및 운영 리스크 관리체계 구현을 위한 컨설팅 및 시스템 구축을 적극 추진하고 나서면서 바젤Ⅱ 관련 IT시장이 부상할 것이란 전망이다.

한국오라클은 바젤Ⅱ 도입에 맞춰 지난 9월 선보인 ‘오라클 바젤II 솔루션’과 퇴직연금시장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이 밖에 금융권을 겨냥한 OFSA(Oracle Financial Services Applications)와 보험권 자산부채종합관리(ALM) 등 금융 시장 맞춤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

SAP코리아도 향후 1~2년간 금융권에서 BaselⅡ가 핫 이슈가 될 것으로 예상, 관련 솔루션을 출시, 준비를 완료했다. 또 향후 보험시장의 ERP 및 차세대 시스템 등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한편 관리 솔루션 업체는 내년 금융권 ITSM의 도입이 가속화 될것으로 판단, 비즈니스 업무프로세스를 IT와 연계해 비즈니스 성능을 관리하는 비즈니스 서비스 관리(BSM)에 주력할 예정이다.

한국HP는 지난 11월 HP 소프트웨어포럼을 통해 BSM 제품을 소개하고 내년 시장을 기대하고 있다. 내년에는 실시간 기업환경에 대한 관심으로 자동화된 IT서비스 및 인프라스트럭쳐 리소스 관리에 대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며 변경관리, 구성관리 등을 위한 솔루션도 소개할 예정이다.

한국CA도 내년 금융권에 대해서 신규핵심 영역을 적극 개발하고 기존 강세 부문의 유지를 꾀하고 있다.

최근 금융권을 포함해서 전 산업군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ITIL 기반의 IT서비스 관리 영역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CA는 ITIL 모든 영역을 포괄하는 IT서비스 관리 솔루션 군을 바탕으로 금융권 IT서비스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BI·RBMS 등 전사 영역 확산 기대

차세대 시스템 구축에 ‘초점’

컴플라이언스 부문 경쟁 치열 예상

BI(비즈니스 인텔리전스), RBMS(규칙 기반 시스템), BPM(비즈니스 프로세스 관리) 분야 업체들은 각 솔루션이 전 업무영역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하며 내년 시장에서의 각오를 다지고 있다. DW업체의 경우 정보계 시스템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올해 추진하기로 했다가 지연된 EDW 수요를 기대하고 있다.

BI 분야의 BPM(비즈니스 성과 관리) 관련 업체도 위험 관리, 컴플라이언스, 재무 관리 등 시장 성장을 예측하고 있다. 특히 바젤Ⅱ 시장과 직접적인 연관관계를 갖고 있어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보험사는 방카슈랑스 이슈에 따른 은행권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신제품 개발이 절실해 사차손익과 위험 관리 시장 활성화도 예상되고 있다.

RBMS 분야에서는 내년 차세대 시스템 도입에 따라 부문적으로 도입됐던 솔루션이 전사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방카슈랑스로 복잡한 보험 상품 개발에서 효과가 검증된 솔루션이 올해까지만 해도 단위 프로젝트에 적용됐지만 차세대 시장이 도래하면서 대형으로 도입하는 사례가 늘 것이란 예상이다.

비즈니스 프로세스 관리 분야는 컴플라이언스 분야에 대한 공략을 본격화하는 추세며 BPR(비즈니스 프로세스 혁신) 프로젝트가 여신 부문에서 수신, 외환 등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DW 분야에서는 대형화, 실시간 처리가 이슈가 되고 있다. IT리서치기관인 포레스터는 50%의 기업이 앞으로 18개월 동안 2테라바이트 이상 되는 규모의 데이터 웨어하우스를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조사한 바 있다.

웨어하우징 업데이트 비율은 2%정도가 매일 가끔식 수 차례 업데이트를 하는 것에서 24%정도 매일 수차례 또는 실시간에 가깝게 업데이트를 하는 경우가 늘어날 전망이다.

DW업체중 한국사이베이스는 바젤, CRM, 성과관리 등에 초점을 맞춰 정보화, 세분화 시장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며 증권시장에 대한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지난해와 달리 증권업계 투자가 예상되며 중소 규모 프로젝트 발주가 늘어날 전망이다.

다운사이징을 포함한 정보계 통합도 이슈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솔루션을 탑재한 파트너들과 함께 데이터 마트 시장에 주력할 계획이다. EDW프로젝트들이 점차적으로 정보계 통합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속에서 진행되고 있어 현재 진행중인 실시간 데이터 서비스로 구체화시킬 계획이다.

한국NCR테라데이타는 대용량과 RTE(실시간 기업) 처리 시장에 주력한다. 올해 말 본사 차원에서 출시된 ‘테라데이타 웨어하우스8.0’이 국내에서 1사분기에 출시될 예정으로 이 솔루션으로 시장을 공략한다.

테라데이타 웨어하우스 8.0은 의사지원을 위해 최적화된 데이터 웨어하우스 SW, HW 및 컨설팅 서비스 등의 통합 스위트(Suite)다.

한국NCR테라데이타는 테라데이타 유니버스 행사에서 공식적으로 신제품을 국내 소개할 예정으로 인력교육 및 기술 지원이 완료 단계다. 테라데이타 웨어하우스8.0은 의사지원 퍼포먼스 및 전사적 통합 기능이 강화됐으며 섬세한 이벤트 탐지를 위한 기능이 확대됐다.

SAS코리아는 컴플라이언스 시장을 중심으로 시장을 공략한다. 본사에서 수행한 사례를 바탕으로 미국 상장 국내 기업들을 중심으로 마케팅을 펼쳐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파트너사인 전문 컨설팅회사 및 회계법인과의 관계도 강화하고 있다.

기능 위주보다는 고객에게 방법론 및 시스템 구축 방안을 통합적으로 설명하고, 선진 기업에서의 활용 방안을 같이 전달해 검증된 솔루션임을 강조할 계획이다.

한국하이페리온은 지난해 브리오 인수 후 에스베이스를 비롯한 BI 플랫폼 매출 호조를 달성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대형사 통합회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내년 고객수익성 분석, 리스크 및 연결회계관련 솔루션을 정비, 경영성과관리 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에스베이스7X, 퍼포먼스 스위트8.3,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통합BI플랫폼 등 특화된 솔루션 패키지로 국내 경영성과관리 애플리케이션 시장 공급사례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내년 규칙 기반 솔루션 시장에 대해서는 KSTEC, 코리아엑스퍼트, 한국CA 등 솔루션 업체의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관련 업체들은 실시간 기업 등 ‘속도 경영’이 중요해지고 있어 차세대 시스템을 통한 전사 확대도 기대하고 있다.

코리아엑스퍼트는 주력 사업분야로 상품시스템과 BPM시장을 겨냥하고 있다.

이들 모두 각 산업별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구성하는 주요 부문들로 기업의 업무 처리 속도와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RBMS가 꼭 필요한 분야로 보고 있다

최근 수주한 제일화재 상품시스템 개발 프로젝트로 시장 파급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차세대 정보 시스템 구축에 대해서도 상품시스템, 수당·수수료 시스템 등 각 금융사의 이윤창출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분야에서 규칙기반시스템이 검토되고 있어 이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KSTEC도 가트너그룹의 발표자료와 같이 2008년까지 꾸준히 성장이 이어질 것이란 예상을 하고 있다.

손보사의 차세대시스템, 위험 관리시스템, 기업연금, PI등 굵직한 사업들이 대거 포진해 있으며 CRM, EDW, BPM 도입 등 연동 작업을 수행해야 할 프로젝트를 주로 공략할 예정이다. KSTEC은 금융권 시장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SI, 솔루션업체와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BPM 솔루션 업체인 한국파일네트는 금융시장의 BPM·PI 프로젝트 시장을 공략한다. 경기침체로 인해 재정적으로 덜 부담스러우며 현업업무의 시급한 요청에 의해 금융시장에 적용이 전사규모로 폭넓게 확대될 것이란 예상이다.

한국파일네트 김덕찬 사장은 “금융권에서 방대한 이미지와 콘텐츠 관리에 대한 필요성이 그 어느 때 보다도 고조되고 있다”며 시장을 밝게 전망했다.

여신, 수신, 외환, 영업지원관리 업무 위주로 적용됐던 BPM프로젝트가 전사적인 업무부분으로 확대된 전사 규모의 BPM 프로젝트로 확대되는 움직임이 있다는 판단이다.

또 금융권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바젤Ⅱ협약, 샤베인스 옥슬리 등의 금융규제 시장을 겨냥, 관련 솔루션인 레코드 매니지먼트 (Records Management Solution) 솔루션을 통해 영업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한국파일네트는 최근 프로젝트 구축 후 프로젝트 사후 지원 업무를 지원 하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싱가폴 오피스인 CSS(Customer Service Support)에 한국인 직원을 배정하기도 했다.

2004년 12월 23일 한국금융신문 송주영기자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로 22길 21 선유도코오롱디지털타워 1207호 
대표이사 : 박규호 | Tel. 02-2062-5555 | fax : 02-782-5203 
Copyright ⓒ Korea Expert Inc.  All rights reserved

KoreaExpert_심벌.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