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oungjin Park

코리아엑스퍼트, 오라클과 OPN멤버사 협약 체결…클라우드 사업 확대

최종 수정일: 2023년 11월 10일

[디지털데일리]에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지금 확인해보세요!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코리아엑스퍼트는 오라클과 OPN(Oracle Partner Network) 멤버사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OPN은 멤버사들이 오라클 클라우드에 대한 전문 지식을 확보하고 산업별 시장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으로, 교육은 물론 마케팅, 영업 등 다양한 분야를 지원한다. OPN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프로그램을 통해 오라클 클라우드 전문성과 비즈니스 성공을 위한 차별화를 둘 수 있도록 돕는다. 코리아엑스퍼트는 다양한 산업분야에 빅데이터 분석 기반 의사결정 지원 시스템을 공급하고 데이터 분석 역량과 자체 솔루션 개발 및 서비스 제공에 주력해 왔다. 이번 협약은, 최근 금융을 비롯한 다양한 산업분야의 기존 고객들이 온-프레미스 기반의 의사결정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고자 하는 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특히, 올해 초 DT사업본부 내 클라우드 센터를 새롭게 신설하고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기술확보에 힘쓰고 있다. 이번 멤버사 협약에 따라 코리아엑스퍼트는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 Oracle Cloud Infrastructure)’의 핵심 서비스 파트너로 오라클 제품과 서비스를 사용해 고객 협력 및 지원을 확대한다. 고객은 ‘OCI’를 통해 보안, 성능향상, 가격예측, 엔터프라이즈 워크로드 등 클라우드로 옮기는데 필요한 툴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기존 온-프레미스형 오라클 DB가 가진 가용성 및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클라우드로 전환이 가능한 DB인프라 서비스(Exadata Cloud@Customer, ExaCC)를 지원해 노후화된 오라클 DB와 엑사데이타 고도화 및 클라우드형 DB모델로 전환을 제공할 예정이다. 코리아엑스퍼트 관계자는 “OCI 핵심기술을 확보해 고객이 기업의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베이스(DB)를 현대화하고 클라우드로 이전할 때 오라클의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제안할 수 있는 클라우드 중심 비즈니스 전환 전문성을 확보하게 되었다” 며, “기존 온프레미스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거나 클라우드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개발 및 제공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본격적인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장 진출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일 기자 2401@ddaily.co.kr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