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ei

[디지털타임즈]현대카드캐피탈 차세대시스템 개통

현대카드캐피탈 차세대시스템 개통

고객중심 금융서비스 강화 업무변화 능동적 대응 연 60억 비용절감효과


현대카드ㆍ현대캐피탈(대표 정태영)이 고객중심의 금융서비스 제공과 IT프로세스 개선을 위해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16일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이 프로젝트는 LG CNS오토에버시스템즈가 시스템통합(SI) 작업을, IBM BCS코리아가 프로젝트관리조직(PMO) 역할을 맡았으며, 2003년 6월부터 20개월에 걸쳐 약 400억원의 예산과 연인원 6000여명이 투입됐다.

차세대시스템의 기간계 업무는 2대의 IBM 메인프레임을 기반으로 구현됐다. 양 사는 논리적 파티셔닝(LPAR) 기능을 이용해 기간계 시스템을 한 대의 IBM 메인프레임에 각각 탑재하고, 나머지 한대는 시스플렉스 병렬처리 기술을 적용해 무정지 환경을 구현했다.

현대카드ㆍ현대캐피탈은 이번 차세대 정보시스템 개통으로 △신속한 상품개발 △제휴업무 지원 △신용 및 채권관리 지원 등 업무 프로세스의 효율화 △다양한 고객채널 지원 △전사적 고객분석기반 마련 △안정적인 거래처리 지원 등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유연하고 능동적인 대처가 가능해질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새 시스템의 기간계 애플리케이션은 호주 FNS의 `뱅스(BANCS)'를 커스터마이징하는 방식으로 구현됐으며, 기업애플리케이션통합(EAI)이미징 및 워크플로시스템맞춤형상품개발시스템(프로덕트 팩토리)패러미터 및 규칙기반시스템 등 최첨단 IT기술을 기반으로 기존 상품중심의 체계를 고객중심으로 전환한 것이 특징이다

또 데이터, 애플리케이션, 프레젠테이션 아키텍처 등 3단계로 응용시스템 구조의 선진화를 꾀해 경영, 영업 및 고객 환경변화에 따라 유연한 시스템 변경과 상품개발이 가능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미징ㆍ워크플로 시스템을 도입해 카드나 대출 신청서류를 디지털 이미지로 전환하여 종이 없는 심사가 가능해졌으며, 패러미터 및 규칙기반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사용자가 자신의 필요에 따라 변수와 연산규칙을 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맞춤형 상품개발시스템을 통해 고객이 직접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고 상품개발자가 직접 시스템 설계를 할 수 있어 신 상품개발 기간이 50% 이상 단축될 전망이다.

회사는 이번 신시스템 개통으로 비용절감 효과만 연간 약 6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카드ㆍ현대캐피탈 IT지원실장(CIO)인 이혁원 상무는 '차세대 시스템의 성공적인 가동으로 현대차그룹의 금융 및 마케팅 센터로서 자리매김하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업무프로세스 간소화ㆍ선진화로 연간 약 200억원 규모의 가치창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2005년 2월 16일 디지탈타임즈 박서기기자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로 22길 21 선유도코오롱디지털타워 1207호 
대표이사 : 박규호 | Tel. 02-2062-5555 | fax : 02-782-5203 
Copyright ⓒ Korea Expert Inc.  All rights reserved

KoreaExpert_심벌.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