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ackie81h

교보생명, 디지털 기반 보험 가입 시스템 ‘K-PASS’ 오픈

[조선비즈]에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지금 확인해보세요!

▶▶기사 원문 보러가기


교보생명이 컨설턴트가 고객에 보험상품 제안 후 실제 청약하기 이전에 디지털 방식으로 계약 전 알릴의무사항, 상세 질병 고지 등의 정보를 입력하면 심사 결과를 즉시 확인할 수 있는 ‘청약 전 답변조회 서비스(K-PASS)’를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교보생명 본사 사옥./교보생명 제공

교보생명에 따르면 K-PASS의 가장 큰 특징은 보험 가입을 위한 사전 질의 과정을 데이터에 기반한 디지털 방식으로 바꿨다는 점이다. 보험계약 심사를 최대한 신속히 처리하고, 고객에게는 가입 심사 과정에서의 시간과 절차를 최소화해 편의성을 높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컨설턴트들은 고객의 고지와 확인된 병력 정보로 가입 가능한 모든 상품과 특약 정보를 즉시 안내할 수 있다. 기존에는 언더라이터가 고지 정보를 확인 후 심사 매뉴얼에 따라 인수조건 여부를 판단하기 때문에 최종 심사 결과 확인까지 일정 시간 소요가 불가피했다. 예를 들면 ‘허리 부담보’ 3년이란 심사결과를 확인하려면 기본 질병 심사로는 평균 6시간 정도를 기다려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K-PASS를 통해 실시간으로 가입가능 여부와 가입조건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특히 고객이 잘못된 정보를 컨설턴트에 줄 경우 청약 후 서류를 보완하거나 이미 청약서에 사인한 사항에 대해 ‘청약 후 승낙 거절’, ‘가입 조건 변경’ 등의 사례도 앞으로는 찾아 보기 힘들다. 교보생명은 이번 K-PASS 도입으로 보험 가입 자동심사율이 70% 이상으로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속도와 함께 정확도도 높아졌다. K-PASS는 기존 질병 심사 매뉴얼 시스템에서 다루던 571개의 질병 정보를 3만6600개로 확대했다. 병명·치료시기·치료기간·치료내용·부위·현재상태 등 질병별 질의와 답변을 최신 심사 기준에 따라 적용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청약 내용 변경 없는 완전 가입을 통해 금융소비자보호법 실천에 더욱 가까워질 수 있게 됐다”며 “소비자 중심의 서비스 제공을 위한 보험업무 프로세스 관련 디지털 혁신 시도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경탁 기자 kt87@chosunbiz.com

Copyright ⓒ 조선비즈.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